<$BlogRSDURL$>
Reading

Hannu Salama: Kosti Herhiläisen perunkirjoitus
Flickr photographs
www.flickr.com
More of my Flickr photos
∙ Current position: Academy of Finland Postdoctoral Researcher, Social and Cultural Anthropology, University of Helsinki
∙ Ph.D. dissertation Neighborhood Shopkeepers in Contemporary South Korea: Household, Work, and Locality available online (E-Thesis publications a the University of Helsinki). For printed copies, please contact me by e-mail.
Contact ∙ Personal
cellularmailmy del.icio.us bookmarks
my photographs at Flickr
Anthropology at U. of Helsinki
Finnish Anthropological Society
Powered by Blogger

Anthropology, Korean studies and that

Savage Minds
Keywords
Golublog
photoethnography
antropologi.info
Solongseeyoutomorrow
Constructing Amusement
Otherwise
Frog in a Well

Often visited

The Marmot's Hole Gusts Of Popular FeelingSanchon Hunjang Mark RussellLanguage hatMuninngyuhang.netSedisKemppinenJokisipiläPanun palsta
Weblog Commenting and Trackback by HaloScan.com


Google this blog
Download Hangul Viewer 2002
Download Hangul Office Viewer 2007

Thursday, August 19, 2004

Neighborhood welbing business

A recent business opening info piece in Chosun Ilbo, picked up from KINDS. "For the later half of the year, 'well-being' is the hottest business opening keyword"
올 상반기 창업시장의 최고 키워드는 ‘웰빙(Well-being)’이다.
웰빙을 주제로 창업을 염두한 사람들은 대부분 ‘웰빙상품은 가격이 비싸다’라는 고정관념 등으로 창업비용이 많이 들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적은 돈을 들여 도전해 볼 만한 웰빙 창업 아이템들이 꽤 있다.
◆유산균 배달 서비스업 ‘웰빙고’
유산균 배달 서비스업은 주택가에서 점포 없이 창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요구르트를 만들 수 있는 전용냉장고를 무료로 설치해주고, 회원 고객의 체질에 맞는 유산종균을 한 달에 한 번씩 배달해준다.
2년 회원제 가입비는 5만원, 4인가족 기준으로 월 배달비는 3만9000원이다.
웰빙고 안양점을 운영하는 이영주(여·33)씨는 지난 4월부터 유산균 배달을 시작했다.
이씨의 영업전략은 이웃 주민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홈파티를 여는 ‘무료체험서비스’.
동네장사인 만큼 ‘입소문’이 중요한 홍보창구이기 때문.
요구르트에 과일과 잼 등을 넣어 아침 대용식 만드는 법을 알려주고 시식도 권한다.
순이익은 월 평균 250만원 선.
창업비용은 보증금 115만원, 가맹비 및 초도물품비 385만원을 합해 모두 500만원이 들었다.
◆맞춤쌀 편의점 ‘내추럴후레쉬’
“일본의 경우 맞춤쌀 전문점이 대중화되어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이 업종이 인기를 얻을 것으로 전망하고 도전하게 됐어요.
맞춤쌀 편의점인 ‘내추럴후레쉬’ 석계점을 운영하는 이계욱(40)씨는 고객이 원하는 종류의 쌀을 원하는 분도수만큼 정미해준다.
즉석에서 정미하므로 신선하고 영양소 파괴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한다.
이씨의 8평 매장에는 유리 케이스 안에 쌀과 각종 건강식품이 진열돼 있다.
고객들이 기다리지 않고 원하는 제품을 바로 구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이씨는 “첫달에는 판촉비 때문에 250만원이나 적자였다”며 “그러나 꾸준한 홍보활동 덕분에 창업 4개월이 지난 현재 월 평균 매출액은 1600만~1800만원, 순이익은 300만~400만원 정도”라고 말했다.
창업비용은 점포 권리금 1000만원, 보증금 1500만원을 합해 5000만원 선이다.
◆죽카페 ‘맛깔참죽’
조영이(여·40)씨는 지난 5월 죽카페 단골고객에서 ‘맛깔참죽’ 일산탄현점 사장님으로 변신했다.
평소 조씨는 큰아이의 비만 때문에 건강식에 관심이 많았다.
조씨는 “몇 개월 동안 발품을 팔며 시장조사를 한 결과, 테이크 아웃 죽전문점을 열면 10평 이내 점포로도 충분한 수익을 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점포는 아파트 단지를 낀 일산·탄현 중심 상가를 골랐다.
조씨가 중점을 두는 부분은 재료의 품질과 제품의 맛이다.
조씨는 신선한 죽 재료를 구입하기 위해 인근 5일장에서 야채와 해물을 파는 도매상들과 계약을 맺었다.
가격이 싸고 보관이 쉽다고 해서 냉동재료를 쓰면 고객들이 바로 알아차리기 때문이다.
현재 하루 판매하는 죽은 100~130그릇으로 하루 평균 60만~7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10평 매장 임차비용을 빼고 맛전수비 500만원, 인테리어 비용 평당 130만원, 주방기기 및 비품 650만원 등 모두 4000만원의 창업비용이 들었다.
안상미기자 ima7708@chosun.com



Leave tomorrow morning for Göteborg/Gothenburg in Sweden for five days for the NAJAKS conference, and my presentation is almost finished...

Categories at del.icio.us/hunjang:

Comments to note "Neighborhood welbing business" (Comments to posts older than 14 days are moderated)

<Blogger figbash> said on 21.8.04 : 

Haha, there's actually a "well-being" bar in Jogno! Yes, swill your hite or cass with the conviction that it is good for you!


Write a Comment

Links to this post:

Create a Link